꽃다발

카테고리 없음 2013. 11. 19. 16:00

길가에 
핀 꽃이
너무 
어여뻐

함부로 
꺾어
집에다 
두었더니

시들까봐
걱정이다

죄스럽고
미안하다

<꽃다발>




Posted by 하재욱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