상처

카테고리 없음 2013. 11. 15. 17:27

진한
미움은
어쩌면
우리가
가르치고
있는지도 
몰라





<상처>



Posted by 하재욱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