<지각>

카테고리 없음 2014. 4. 16. 13:57
고통 속에서
이 시간을
버티느니

차라리
장렬하게
나를
비우겠다

<지각>

 

 

 

 

Posted by 하재욱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