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 비정한
도시에서

반가워서
손까지
힘껏 ...
흔들게 만드는

내게
몇 안되는
소중한 사람

<택시 운전기사>

 

 

 

Posted by 하재욱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