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게 그 동안
내 주머니에
있었다는 것이

찾지못한
내 탓이지

찾으려한
내 탓은
아니잖은가

<요즘 사회 지도층 화법>

 

 

 

Posted by 하재욱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