요즘을 견디기
힘들어하던
은행잎들이

결국
스스로
노란 리본이
되어주려

한다 



<옅은 단풍>

 

 

 

 

Posted by 하재욱

댓글을 달아 주세요